VUNO Inc.

press releases

뷰노, ‘K-HOSPITAL 2022’서 군 부대 시범적용 의료AI 솔루션 전시

  • 2022. 09. 28

군 의료시스템 판독 효율성 및 정확도 높이는 AI 기반 X-ray 판독 보조 솔루션 2종 선보여

 

 

[2022-09-28] 글로벌 의료인공지능 솔루션 기업 뷰노(대표 이예하)는 오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K-HOSPITAL FAIR 2022)에서 군 부대 도입 예정인 인공지능 기반 X-ray 판독 보조 솔루션 2종을 전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뷰노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운영하는 공동 부스에서 제품을 선보인다. 전시 항목에는 새롭게 선보이는 AI 기반 상지 엑스레이 판독 보조 솔루션 ‘뷰노메드 익스트리미티 엑스레이™(VUNO Med®-Extremity X-ray™)’와 이동형 엑스레이 장비에 AI 기반 흉부 엑스레이 판독 보조 솔루션 ‘뷰노메드 체스트 엑스레이™(VUNO Med®-Chest X-ray™)’를 탑재한 패키지 제품이 포함될 예정이다. 두 제품은 모두 NIPA 주관 ‘AI 융합 의료영상 진료∙판독시스템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됐다.

 

뷰노메드 익스트리미티 엑스레이™는 딥러닝을 기반으로 해부학상 어깨와 손끝까지의 부분을 말하는 상지(Upper extremity) 엑스레이 영상을 분석해 군 장병들의 부상이 잦은 6개 부위 ▲손목(Wrist) ▲손(Hand) ▲아래팔(Forearm) ▲팔꿈치(Elbow) ▲어깨(Shoulder) ▲위팔뼈(Humerus) 중 이상 부위의 유무 및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다. 해당 솔루션은 지난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인증을 획득했으며, 향후 군 거점병원 총 31개소에 시범 적용 예정이다.

 

또 이동형 엑스레이 장비에 뷰노메드 체스트 엑스레이™를 탑재한 패키지 제품은 별도의 차폐 시설 없이도 다양한 상황에서 쉽게 환자의 흉부 엑스레이 촬영이 가능한 제품이다.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수 초 이내에 판독 결과를 제공해 의료 환경의 판독 효율성과 정확도를 크게 높인다. 또 격오지를 중심으로 현장 의료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설계돼 의료 인프라가 낙후한 지역에서도 진단 편차를 줄이고 의료진의 진단을 효과적으로 도울 수 있다. 해당 제품은 강원도 소재 5개소 군 부대에 시범 적용 중이다.

 

이예하 뷰노 대표는 “이번 행사에서 현장 참가자들에게 군 부대 내 영상판독 전문의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군 의료시스템에서 판독 효율성과 정확도를 향상시킬 두 제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폐질환이나 척추 골절, 무릎질환 등 군에서 발생 위험이 높은 질환의 진단을 돕는 솔루션을 개발해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군 장병의 건강증진과 군 보건의료 향상에 기여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병원협회가 주최하는 K-HOSPITAL FAIR 2022는 ‘디지털 헬스케어 시대, 의료 패러다임의 변화’를 주제로 9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SaMD, 스마트 병원 등 최근 의료산업의 트렌드로 떠오른 의료 산업 핵심 기술력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소개할 예정이다.

Tag in

#press_releases

#VUNO Med® Solution

#VUNO Med®-Chest X-ray™